“강아지·고양이 대여 하루 3만원”… 동물렌탈 업체 고발당해

1-3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반려동물 대여, 일명 ‘렌탈 펫’ 서비스를 하던 업체가 경찰에 고발당했다.

28일 동물 자유연대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경북 경산의 한 동물 대여 서비스 업체와 관련된 글을 게시했다.

1-1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동물자유연대는 “오픈 채팅방에서 관리자가 개인의 영리를 목적으로 개와 고양이를 일 3만 원의 비용을 받고 대여해 준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글을 시작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경북 경산에 위치한 한 빌라에서 스피츠 4마리, 치와와 1마리 등이 대여용으로 사육되고 있는 상태였다.

1-2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이 같은 상황을 알게 된 동물자유연대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업주 A씨와 직접 연락을 시도했고, 현장에서 만난 A씨는 “동물 대여는 해외에서 인기 있는 사업이다”라며 “직장인 독거 가구가 주말에 대여를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대여하다 마음에 들면 펫샵보다 싼 값에 분양해주겠다”며 분양을 유도하기도 했다.

1-4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이런 실태를 알게 된 동물자유연대는 해당 업체를 고발했다. 현행법상 영리목적으로 동물을 대여하는 행위는 동물 학대에 해당하기 때문인데,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1-5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동물자유연대 측은 “생명을 책임진다는 무게는 지려 하지 않은 채, 하루 이틀의 동물 대여로 마치 반려동물 ‘체험판’처럼 동물을 이용하는 일이 동물을 사랑하고 위하는 일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는 물음을 던지며 “경찰과 지자체 공무원은 동물을 생명이 아닌 이익 창출의 수단으로 취급한 학대자의 범죄 행위를 낱낱이 밝혀달라”고 당부했다.

1-6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당 업장 사람들도 목줄 채워서 렌탈 해봐야 한다”, “생명을 가지고 대여라니, 말도 안나온다”, “어떻게 생명을 렌탈할 수 있느냐”며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