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두, ‘김치’ 중국 유래 이어…이번에는 시인 윤동주 국적, 중국으로 왜곡했다

20201230000062-0
바이두

바이두가 김치에 이어 이번에는 시인 윤동주의 국적을 중국으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가 시인 윤동주의 국적을 중국으로 왜곡하고 있다”고 밝혀 파문이 일었다.

2020-12-30-101814
윤동주 시인 생전 최후의 사진 / 현대문학

바이두 백과사전에 최근 김치를 중국식 절임채소 ‘파오차이’라고 주장하며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잘못된 정보에 대해 항의해 온 서 교수는 “중국 유학 중인 한인 청년이 윤동주 관련 정부가 잘못 기재됐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12e767f3-acc6-49d4-8218-3dd8e5aa6787
윤동주 생가 입구 표석

오늘(30일)은 윤동주 탄생 102년으로 이날 현재까지도 바이두 백과사전에서 시인 윤동주의 국적은 ‘중국’으로, 민족은 ‘조선족’으로 표기되어 있다.

이어 서 교수는 윤동주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과 이봉창과 윤봉길의 국적을 ‘조선’으로, 민족은 ‘조선족’으로 소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6021616363348159-1
윤동주 시인

또한 윤관순, 김구, 안창호, 이회영, 홍범도 등의 위인들의 국적은 ‘한국’으로 올바로 표기되어 있으나 민족은 표기하지 않았고 신규식은 국적 부분이 없고 이동녕은 국적과 민족 부분을 빈칸으로 뒀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와 함께 윤동주 생가 입구 표석에 대해서도 지적했는데 그는 “중국 지린성 옌변조선족자치주 룽정 마을에 윤동주의 생가가 있다”며 “입구 표석에 ‘중국조선족애국시인’이라고 적혀 있는 것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는데 표석 문구에 따른다면 윤동주는 중국을 사랑한 조선족 시인이기 때문이다.

IMG-9214
윤동주 시인

이 같은 중국의 역사 왜곡에 서 교수는 “중국의 역사 왜곡에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정확히 알려줘서 올바르게 수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서 교수팀은 윤동주와 다른 독립운동가들의 표기 오류를 한 바이두에 이를 지적하는 항의 메일을 보냄과 동시에 중국의 지속적인 역사 왜곡에 맞서 ‘글로벌 한국 역사 홍보 캠페인’에 앞장서기로 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