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립 중등교사 임용시험 응시생 7명, 합격 발표 10시간 뒤 취소 통보 당해 ‘울컥’

19
뉴스1

이번 2021학년도 서울 공립 중등교사 임용 1차 시험에서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어 있던 응시생 7명이 합격 발표 10시간 만에 취소 통보를 받아 논란이 커지고 있다.

30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인 29일 임용시험 제1차 시험 체육 과목 일반전형 합격자 발표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자들의 점수가 뒤늦게 반영되면서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

21-2020-11-21-1
뉴스1

시험일이던 지난달 21일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 응사자 중 6명이 당초 배정된 일반시험장에서 결시 처리가 되면서 과목별 합격자를 정할 때 순위에서 제외됐다는 설명이다.

서울시교육청은 1차에서 체육 과목 일반전형 모집인원의 1.5배인 68명을 선발하기로 했는데 전날 동점자 7명까지 포함한 74명을 합격자로 발표했다.

19-21-39-2020-11-21-1
뉴스1

그러나 합격자 발표 후 뒤늦게 자가격리 응시생 6명이 결시 처리가 된 것을 발견해 합격자 수를 재산정했더니 합격점이 75점에서 75.33점으로 오르자 이에 따라 누락된 응시생 중 합격선 이상인 점수를 받은 2명이 합격 처리됨과 동시에 기존 합격선에 있던 동점자 7명은 최종적으로 불합격 통보를 받은 것이다.

이에 불합격 통보를 받은 응시생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1차 합격 10시간 만에 일방적인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호소하는 글을 올리며 해당 사건이 빠르게 확산됐다.

image
뉴스1

해당 글에서 응시생은 “시험을 본 뒤로 한 달이라는 채점 기간이 있었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 오늘 발표를 했을 텐데 이제 와서 자가격리자 시험자가 반영되지 않아 다시 합격선을 내 합격자를 취소시킨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절차적으로 실수를 한 것은 교육청, 교육부인데 책임을 온전히 수험생에게 떠넘기는 것이 상식적으로 가능한가”라고 반문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image
뉴스1

한편 교육청은 체육 과목뿐 아니라 보건 과목에서도 결시 처리된 응시생 1명이 합격선 이상의 점수를 받은 사례가 나왔으나 합격선에 동점자가 있으면 모두 합격시킨다는 원칙에 따라 보건 과목의 합격선에 동점자가 있으면 모두 합격시킨다는 원칙에 따라 보건 과목의 합격선은 기존과 같다고 설명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