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접종 받았는데… 미국 40대 간호사, 확진 ‘충격’

29-D-19-2020-12-29-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충격을 주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29일 미국 ABC 방송은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45세 간호사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지 얼마 되지 않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SK-19-23-SK-19-NBP2001-NBP2001-19-SK-2020-11-2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어 ABC방송은 2021년에도 손 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는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한 응급실에서 근무하고 있었으며 지난 18일 다국적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BNT162b2’를 접종 받았다.

15-1-19-2020-12-1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해당 간호사는 백신 접종 후 팔에 통증이 생기는 부작용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간호사는 코로나19 관련 부서에서 근무했으며 접종한 지 6일이 지났을 때 오한, 근육통 및 피로감 등을 느껴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결국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2-19-2020-10-18-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이에 샌디에이코 가족건강센터 전염병 전문가 크리스티안 라마스 교수는 “이번 감염사태는 예상할 수 없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백신이 보호 효과를 나타내기 위해서는 약 10일에서 14일 정도가 소요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10일~14일이 지났다고 해도 완전하게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받기 위해서는 두 번째 백신 접종을 또 맞아야 한다.

Staff-Sgt-Maryan-Spencer-8th-Medical-Group-war-reserve-materiel-supervisor-prepares-to-transport-vac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라마스 교수는 “첫 번째 접종으로는 보호 효과가 절반에 지나지 않을 것으로 생각되며 (보호효과가) 95%까지 도달하기 위해서는 두 번째 접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간호사가 백신 접종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원인에 대해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당시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상이 나타나기 전까지 약 2주간의 잠복기간이 있어 증상은 없었으나 백신을 맞기 전 이미 감염됐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