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사용 휴가 소멸한다”…안 쓴게 아니라 ‘못’ 쓴건데 軍장병 억울함 호소

19-8-25-69-19-1-19-26-5-2020-11-26-1
뉴스1

코로나19 사태로 군인들의 휴가가 제한된 가운데 한 군부대에서 장병들에게 ‘미사용 휴가를 소멸한다’고 통보해 논란이 일고있다.

해당 군 부대의 한 장병은 지난 30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억울하게 소멸되는 병사들의 연가를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을 등록했다.

19-27-2020-11-27-1
뉴스1

청원인은 자신을 현역 공군병이라 소개하며 “2~3개월 전 ‘이번 연도까지 사용하지 않은 이전 계급 연가를 모두 소멸하겠다’는 (군 부대)의 지침을 받았다”라 말했다.

19-27-2020-11-27-1
뉴스1

군 부대는 미사용 휴가 소멸 지침에 대해 “말년 휴가를 길게 나가기 위해 의도적으로 휴가를 모으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함”이라 설명했다.

10-2016-1-10-1
뉴스1

하지만 장병들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휴가가 제한된 상태에서 휴가를 가지 않았다며 일방적으로 소멸하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19
뉴스1

한편 국방부는 군 내 거리두기 2.5단계를 내년 1월 3일까지 유지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휴가 또한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