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모이지 말랬는데”… 크리스마스날 교회 지하에서 다과회 가진 교인들 집단감염

25-2020-12-25-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지난 크리스마스, 한 교회 신도들이 교회 지하실에서 다과회를 열었다가 코로나19에 집단으로 감염된 일이 있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27일 서울 중랑구의 A교회에서 교인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연일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25-8-13-2020-12-25-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서울시의 역학조사 결과 크리스마스 연휴였던 지난 24일과 25일 해당 교회 지하 1층에서 30여 명이 모여 다과를 먹으며 소모임을 가졌다고 밝혀졌다.

또한, 교인들 중 5명은 교회에 함께 거주하면서 숙식을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31-19-0-19-967-6740-2020-12-31-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교회 예배는 사적 모임이 아닌 종교행사로 간주돼 일반 친목 모임과는 달리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규정에 대한 조치를 받지 않으나, 이들은 음식을 나눠 먹고 예배 이외의 모임을 연 것이기 때문에 문제가 될 수 있다.

26-8-23-2-25-2020-12-26-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한편, 전국 종교 시설 관련 집단 감염은 지난 30일 기준 4곳에서 7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종교 시설을 통한 집단 감염이 전국에서 연쇄적으로 일어나면서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31-19-0-19-967-6740-2020-12-31-1
본문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서울시 관계자는 “대부분 교회는 방역 수칙을 잘 지키는데, 일부 교회가 여전히 방역 수칙을 어긴다”며 “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올 경우 교회에도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에, 교회와 교인 스스로 방역 수칙을 잘 지켜줘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