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무죄 석방…”대한민국이 이겼다”며 엄치 척 ‘기세등등’

300f9a52-9b18-451d-af7a-018281e9c675
뉴스1

앞서 4·15 총선을 앞두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간첩’이라고 외치며 특정 정당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1심에서 무죄선고를 받아 3개월여 만에 석방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따라 그간 수장을 잃고 움츠려있던 사랑제일교회의 향후 행방까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31-1
뉴스1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는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목사에게 “공소사실의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한다”며 무죄 선고를 내렸다.

그는 앞서 지난 4월20일 재판 도중 ‘집회 참여 제한’을 조건으로 보석으로 풀려났으나 이를 어기고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해 결국 9월7일 재수감됐다.

1-31-2020-12-31
뉴스1

그는 구속상태로 재판을 받아오다 무죄 선고를 받고 3개월여만에 풀려났는데 이번 판결을 두고 정치과와 사회시민단체 등에서는 반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전 목사는 아랑곳하지 않으며 “대한민국이 이겼다”며 엄지를 치켜 세우며 환호했다.

31-2020-12-31-pangbin-newspim-com
뉴스1

아울러 전 목사는 “코로나19는 문 대통령이 초청한 것” “이태원 사태가 터졌을 때 정세균 총리가 추적하지 않아 민가에 퍼져 그 이후에 우리 교회가 테러당했다” “저를 불법으로 조사한 경찰, 무리하게 괴롭힌 검사들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정권을 비판함과 동시에 향후 행보를 예고했다.

전 목사의 석방과 함께 사랑제일교회 측은 더 강한 정치색과 경찰과 검찰에 대한 비판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보여진다.

31-2020-12-31-pangbin-newspim-com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