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출소 후 첫 행보는 ‘마트 외출’ 30여분간 장 봤다! 보호관찰관 ‘깜짝’

image
뉴스1

지난 12일 만기 출소했던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69)이 출소 보름여만에 외출을 해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31일 안산준법지원센터(안산보호관찰소)와 경기 단원경찰서 등에 따르면 조두순은 지난 12일 출소 후 좀처럼 모습을 보이지 않다 최근 외출 금지 시간대를 피해 자택에서 나왔다.

12-68-12-2020-12-12-1
뉴스1

조두순은 거주지 인근 마트에 들러 장을 보는 등 30여분간의 외출을 즐긴 후 귀가했다.

그의 외출 소식은 CCTV, 경비초소, 전자발찌 신호 등을 통해 즉각적으로 관련기관에 알려졌으며 당시 전담 보호관찰관 역시 그의 외출 사실을 확인해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동선을 따라 감시했다.

12-68-12
뉴스1

조두순의 외출 감시에는 경찰도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귀가한 조두순은 현재까지 다시 집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조두순이 한 차례 집 밖으로 나온 것은 확인했다”며 “유튜버들 대부분이 집 앞에서 빠진 상태라 시민들과 마찰을 빚는 등의 큰 소동은 없었다”고 밝혔다.

12-68-12-2020-12-12-jtk-newsis-com
뉴스1

한편 현재 조두순의 거주지 주변으로는 촘촘한 CCTV망과 경비초소가 설치돼 있으며 법무부 안산준법지원센터 전담관찰관, 단원경찰서 특별대응팀, 경기남부경찰청 기동대 1개 제대(20~30명) 등이 감시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13-12-2020-12-13-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