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던 속옷 팔면 돈 더 줄게”…착용샷+입던 속옷 요구하는 당근마켓 이용자…’성범죄 주의’

daangn
당근마켓

 국내 최대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이 최근 다수의 이용자들이 성범죄 피해를 겪으며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 3일 당근마켓의 이용자인 20대 여성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업로드했다.

69021b1a62f7fb1ff1c554adf981e926572d325664adb5eb2fcccaf74b5c216c
당근마켓

A씨는 평소처럼 당근마켓을 통해 여성 의류 판매글을 게시했고, 며칠 뒤 ‘전문 매입 업체 직원’이라는 이용자 B씨로부터 구매하고싶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B씨는 “직접 상품 사진을 찍고, 가격을 책정해야 한다”며 A씨의 집으로 방문하겠다 말했고 A씨는 B씨의 말투가 여성스러운데다 회원 정보 갤러리에 여성 옷이 있어 여성인 줄 알고 허락했다.

5a6bae2d-cd62-4618-81fa-1ca2383164f5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집으로 찾아온 B씨는 남성이었고 A씨는 어쩔 수 없이 B씨를 집으로 들였다.

B씨는 실제 업체 직원처럼 옷을 나열하고 사진을 찍었고, 이후 잠시 쉬겠다고 하더니 갑자기 A씨에게 마사지를 요구했다. 

55ef3e9346638bb688e935a13d48452d09495160a900ea0db2c095dfa6298999
당근마켓

B씨의 성추행은 그때부터 시작되었고, A씨가 판매 옷을 입은 ‘착용샷’을 요구하며 사진을 찍어가기도 했다.

A씨는 두려움에 떨다 이틀 후 강제추행 혐의로 B씨를 고소했다. 

20201020000873-0
온라인 커뮤니티
​​​​​

당근마켓을 통한 성범죄 피해 사례는 이 뿐만이 아니다. 일부 이용자는 “입던 속옷을 팔면 돈을 더 주겠다”는 채팅을 받고, 성희롱성 발언이 담긴 채팅을 받기도 했다.

당근마켓 내 성범죄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자 당근마켓 측은 “문제되는 대상자는 별도의 신고 기능으로 접수해 범죄사실 판단 및 수사기관 연계 등 발견 즉시 조치하고 있고 서비스 이용제한도 취하고 있다”라 밝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