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영업금지 조처에… 방역조치 불복 선언하며 ‘정상 오픈’한 헬스장 “다 굶어죽어간다”

31-2-5-6-2020-8-31-1
뉴스1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 계속되며 이에 대한 대응 조치로 지난달 8일부터 수도권 지역 실내체육시설(헬스장 등)이 문을 닫은 가운데 “더는 못 버티겠다”면서 정부의 방역 조치에 불복하며 문을 연 사례가 나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70167833-1333-4c37-89bb-68bff63b8a6d
인스타그램

경기도 포천의 헬스장을 운영하고 있는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은 4일 오전 정부 방역 조치에 반발하며 헬스장 문을 열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정상 오픈을 한다”고 알리며 “수도권에 운영 금지 중인 자영업자 여러분도 모두 다 정상적으로 오픈을 하자”며 정상 영업을 독려했다.

19-2-5-8-0-2-5-5-2020-12-8-1
뉴스1

오 회장은 “우리 국민 대부분이 처음부터 3단계로 굵고 짧게 가자고 그렇게 이야기를 했지만 K-방역으로 자화자찬만 늘어놓더니 이게 뭐냐”며 “머슴 월급 주는 주인들이 다 굶어 죽어간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16-2-5-2020-12-16-1
뉴스1

또한 오 회장은 한 매체와의 전화 통화에서 “포천시에서는 문을 열지 말라고 문자메시지가 왔지만 이대로는 도저히 살 수가 없어 문을 열기로 했다”면서 “뜻을 같이 하는 다른 헬스장 관장들에게도 문을 열자고 한 상황”이라고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9-2-5-8-0-2-5-5-2020-12-8-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