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집에 침입해 옷 벗기고 성추행한 여성, CCTV영상 있음에도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 받아…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지난해 6월, 부산에서 한 여성이 남성이 사는 집에 침입해 성추행한 후, 남성을 강간범으로 신고한 사건이 있었다. 이에 남성은 여성을 주거 침입죄 및 성추행으로 고소했으나 여성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달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여자에게 성추행 당해서 고소했는데 무혐의 떴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었다.

DAQL1608959612-1842301693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글 작성자 A씨는 부산에 사는 남성으로, 사건 당일 저녁 11시부터 새벽 1시까지 자신의 집에서 여자친구와 술을 마시며 시간을 보냈고, 술에 많이 취한 상태로 여자친구를 돌려보내기 위해 콜택시를 부르고 집 밖을 나가던 도중 복도에 기대어 앉아 있는 여자 B씨를 목격했다.

DAQL1608958927-699663371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는 여자친구에게 “B씨가 걱정된다”며 말한 후, 집에 들어가 불을 끄고 잠에 들었다. 그런데 새벽 1시 30분경 B씨가 A씨의 집 문을 열고 들어왔고, 당시 A씨는 술에 많이 취해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나가라”고 말하곤 잠에 들었다.

DAQL1608958933-1982281867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새벽 4시경 A씨가 답답함을 느끼고 정신을 차렸을 땐 B씨가 자신의 몸 위에서 상의와 하의를 탈의한 채 A씨의 몸에 키스마크를 남기고 있었고, A씨가 당황해 침대에서 일어나며 나가라고 소리치자 B씨는 태연히 현관문을 닫고 밖으로 나갔다.

DAQL1608959056-1363342875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하지만 다음날, 되려 B씨가 A씨를 강간범으로 신고했고, A씨를 찾은 경찰은 “여성이 몸 검사를 받았다. 여성 몸에서 당신의 DNA가 나오면 당신은 구속될 수 있다”고 설명하며 A씨의 DNA를 채취해갔다. 이에 A씨는 “오히려 내가 피해자다” 몸을 보여줬지만, 경찰은 듣지도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Untitled-2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건 이후 20일이 지난 시점, 경찰은 “여자 몸에서 아무것도 나오지 않아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고 통보했고, 이후 A씨는 B씨를 주거침입 및 준강제추행, 무고죄로 고소했지만 경찰은 ‘증거 불충분’을 사유로 혐의 없음으로 결론냈다.

DAQL1608961490-1661550294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는 “객관적인 자료인 CCTV가 있고, 제 몸에 있는 흔적을 보여줘도 B씨를 무혐의로 송치했다. 증거들이 넘치는데도 증거가 불충분하단다”라며 “남자가 반대로 가해자였다면 수형번호를 가슴에 붙이고 설날 특식이나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정말 억울하다”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