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들어가면 강제로 담배를 끊어야 되네”…동료 때려 죽인 응급구조사, 살해 후 ‘농담’까지

611212110015392235-1-20210105095237626
JTBC

동료 직원을 폭행해 결국 숨지게 한 응급구조사가 자신의 범행을 은폐하고 심지어는 피해자를 방치한 후 자수를 거론하며 농담까지 주고 받았다는 목격자 증언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93866130-2
뉴스1

응급구조사 A씨는 지난달 24 오후 1시께 자신이 근무하는 김해 시내 사설 응급구조단에서 직원 B씨(42)의 전신을 수 차례 폭행한 뒤 사무실에 장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구속됐다.

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사고 다음날이자 성탄절이었던 지난달 25일 오전 10시께 자신의 아내와 업체 본부장 그리고 B씨를 구급차에 태웠다.

13f95c72-efd9-4f83-8aae-33dad83221fe
뉴스1

그는 직원들의 눈을 피하기 위해 출근하는 직원들은 돌려보냈으며 B씨의 당직까지 바꿨고 업체 팀장 C씨에게 B씨가 살아있다고 거짓말을 했다.

직원을 모두 돌려 보내고 1시간 뒤쯤 A씨는 C씨를 불러내 업체를 맡아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C씨가 이유를 묻자 A씨는 그제야 자신이 B씨를 죽인 것을 실토하며 사흘 뒤에 자수하겠다고 털어놨다.

100465116-2
뉴스1

C씨의 증언에 따르면 A씨는 ‘내가 죽인 거 맞으니 자수를 할 건데 빨간 날이니까 월요일 되면 명의 이전 등 할 것 다 해놓고 변호사도 사서 (자수할 계획)’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C씨는 A씨 등이 자신의 앞에서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며 “죽은 사람을 그냥 차에 방치해놓고 자기들끼리 호호거리고 징역 들어가게 되면 강제로 담배를 끊어야 되네(라고 했다). 농담을 하고 인간으로서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01223583-2
뉴스1

한편 경찰은 A씨가 5년 동안 함께 일해온 B씨에 대해 최근 2년 동안 상습적으로 폭행과 학대, 강요 등 심리 지배(가스라이팅)와 임금체불을 한 점을 들어 B씨가 저항하지 못하고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하다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