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빅죠 사망, 향년 ’43세’…”염증 제거 수술 받다가 출혈 멈추지 않아”

0002458251-001-20210106205004180
빅죠

몸무게 310kg, 거구의 몸을 자랑하던 래퍼 빅죠가 향년 4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6일 오후 6시 20분께 빅죠는 건강 악화로 인해 김포시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던 도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1-07-085819
빅죠 / 유튜브

그는 체내 염증을 제거하기 위한 수술을 받았으나 출혈이 멈추지 않는 등 경과가 좋지 않아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그와 평소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던 BJ 박현배는 이날 아프리카TV를 통해 “오늘 빅죠 형님이 세상을 떠났다”고 그의 부고를 알리며 “팬 여러분 같이 가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달라. 가시는 길 따뜻하게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0000706196-001-20201215151236089
빅죠 / 아프리카tv

빅죠의 빈소는 인천국제성모병원에 차려졌으며 7일 오후부터 조문이 가능하고 8일에 발인한다.

한편 앞서 지난해 12월27일 BJ 엄상용과 현배가 빅죠의 근황에 대해 건강 상태가 우려했던 것보다 심하다고 말하며 그의 쾌유를 기원해 더욱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0000881290-008-20201229160909988
빅죠 / 아프리카tv

한편 빅죠는 지난 2012년 거구의 몸에서 스포츠트레이너 숀리의 도움을 받아 체중 150kg을 감량해 큰 화제를 모았었으나 이후 요요현상으로 다시 320kg까지 체중을 늘어났고 유튜브 채널 엄상용에 출연하며 활동했다.

그러나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했다.

2021-01-07-085733
빅죠 / 최홍철 유튜브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