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신규확진자 6천 명대 돌파… 총리, ‘긴급사태’ 선언

c3defffc7bb14f559fe376f4deb659b0
뉴스1

현재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의료 체제 붕괴가 시작됐다고 진단내렸다.

이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7일 코로나19 감염 확산 억제를 위해 긴급사태를 선언한다.

103011370-2
뉴스1

일본의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전날인 6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천1명으로 집계됐으며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 수는 26만150명으로 늘어났다.

또한 사망자는 65명이 증가해 누적 3천834명이 됐다.

0004991343-001-20201115204859301
뉴스1

일본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6천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확산 이례 처음이며 전날 신규 확진자가 4천914명 보고된 것에 이어 이틀 연속 최다기록을 갱신했다.

한편 이처럼 기하급수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과 급기야 의료기관에서 응급환자를 거절하는 등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optimize
뉴스1

지난 6일 나카가와 도시오 일본의사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도시 지역에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이미 의료붕괴”라고 진단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오늘 오후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며 이는 지난해 4~5월에 이은 두 번째 긴급사태 발령이다.

28-1-27-2-2020-12-27-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