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때려야 엄마가 돈을 주니까”… 개그맨 최홍림, 30년 전 의절한 형 마주보며 오열

12
채널A의 ‘아이콘택트’

어제자 채널A의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개그맨 최홍림.

1

최홍림에게는 10살 차이나는 형이 있다.

2

최홍림은 어린 시절 일로 형과 손절해서 만나지 않고 살고 있었다.

3

어린 시절,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

최홍림이 4살무렵 동생 네명을 폭행하고, 행패부리고 엄마한테 돈을 받아간 것이다. 최홍림은 “4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발목만 빼고 온 몸이 시커멓게 멍들었다”라고 표현했다.

4

최홍림은 대답없는 형에게 “부모가 날 예뻐해 질투나서 때렸다고? 한 두번으로 끝내지 용서는 안 된다”라고 분노했다.

5

 최홍림은 이어 “날 때려야 가족들이 돈 주니까, 그 돈가지고 집나갔지 않나, 때리고 돈 받고 나가고 반복이었다”면서 형의 폭력에 고통스러웠던 어린시절을 떠올렸다.

6

형은 “지금도 의문스러워 내가, 형은 그걸 몰랐다”고 하자, 최홍림은 “뭘 몰라? 때려야 돈 나오고 온 가족이 형을 다 무서워했지 않나, 형만 나타나면 온 집안이 덜덜 떨고, 엄마도 자식이 무섭다고 울었다”면서 감정이 북 받친 듯 오열했다. 원망 속에서 심호흡만 거칠게 내쉬는 등 좀처럼 진정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7

그러면서 “기억을 해야지. 하나도 모른다고 하는게 말이 안된다. 형은 단 한번도 엄마가 치매 걸렸을 때 온 적도 없고 도움 준 적도 없는 사람이다. 그런데 장례식장 와서 왜 우냐. 누나들에게도 그렇게 형에게 당했으면 정신차리라고 했다. 왜 우리가 돈 줬는지 아나. 돈 주면 형이 없는 자체가 더 편하니까 행복하니까”라고 소리쳤다.

8

“엄마랑 나랑 단둘이 살때 형이 또 찾아왔잖아. 돈 달라고. 단칸방 살때. 먹고 죽을 돈 없다고 하니까 형이 집에 쌀 조금 밖에 없었는데 그럼 죽으라고 쌀을 화장실에 다 버리고 갔다.”며 다른 만행도 털어놓았다.

9

그는 또 이어 “엄마가 재래식 화장실에 버려진 쌀 보고 얼마나 울었는지 아느냐.”라며 “나 2주 동안 밥 한끼도 못먹고 매일 라면만 먹었다. 엄마가 나 밥 엄마 언제 먹느냐고 했더니 형이 올까봐 쌀을 못산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10

“2주만에 엄마가 밥을 하는데 쌀 냄새가 그렇게 좋은지 몰랐다. 알고보니 보리쌀을 오랜시간 쪄서 준거였다. 그거 안먹었다. 배고픈 엄마 드시라고 했다”

11

또, 신장이식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놓았는데, 최홍림이 신장이식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 되자 형이 신장을 주겠다고 해 대기했으나 수술 당일에 연락이 두절됐다.

13

결국 최홍림의 누나가 그에게 신장을 이식해주었다.

14

4살짜리 아이를 온 몸에 멍이 들 때까지 때렸는데, 그래야 엄마가 그를 말리면서 손에 돈을 쥐어주기 때문이었다.

15

최홍림이 목소리가 크고 시끄럽다는 평가가 많은데, 그 이유도 어릴적 학대로 귀가 잘 안들리게 되어서 목소리가 커진 것이라고…

16

방송의 마지막 부분, 형이 최홍림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지만 최홍림은 “지금은 아닌 것 같다”며 방을 나갔다.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뜻이다.

17

누리꾼들은 해당 회차를 보고 “싸이코패스 아니냐”, “욕이 절로 나온다”, “저런 사람이랑 화해하라는게 이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채널A ‘아이콘택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