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왕자’ 라비, 조건만남 사기로 수감 중… 동생 조나단 향한 도 넘은 악플세례까지

2021-01-07-134133
MBN

각종 방송을 통해 친근한 이미지로 얼굴을 알린 ‘콩고 왕자’ 라비가 뒤늦게 조건만남 사기로 징역형을 선고받아 수감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6일 법원에 따르면 라비는 특수 강도 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라비에 대해 지난 5월 15일 징역 4년을 선고했다.

eyoree20210107065041-O-03-C-1
KBS2

그는 지난 2019년 임모씨와 이모씨 등과 채팅 앱을 통해 조건만남 사기 범행을 계획했고 남성들을 미성년자 여학생과 차 안에서 성매매를 하도록 유인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자동차를 이용해 도주로를 막은 뒤 남성들을 차에서 내리게 하고 폭행과 협박을 하며 7차례에 걸쳐 2천만 원 가량을 갈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2021-01-07-134458
동생 조나단 유튜브 최근 댓글 반응

재판부는 “범행이 여러차례 이뤄져 죄질이 매우 나쁘고 피해자들의 상해 정도도 매우 중하다”면서도 “피해자가 합의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으며 이에 따라 라비는 현재 수감 중인 상황이다.

restmb-allidxmake
MBC

한편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라비의 친동생으로 잘 알려진 유튜버 조나단에게로 비난의 화살이 돌아갔다.

누리꾼들은 조나단의 유튜브 채널로 몰려들어 각종 인종차별적 발언 등이 담긴 악플을 쏟아내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2021-01-07-133907
JTBC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