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교도소, 감염 검사에 ‘항체 확인용’ 키트 잘못 사용하고 있었다… 방역 행정 ‘부실’ 논란

fc1f2561-b5bb-4723-99e6-35d756e45793
뉴스1

전남 순천 교도소에서 수용자의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에 잘못된 검사 키트를 사용한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순천교도소는 6일 수용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20분 만에 확인 가능한 ‘신속항원검사’가 아닌 코로나19 항체 보유 여부를 확인하는 ‘신속항체 검사’를 진행했다.

fc427a33-cef9-4571-b3e8-12e7a7efdb45
뉴스1

이는 순천교도소에서 자체 예산으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구입해야 하는데 신속항체검사 키트로 잘못 구입하면서 벌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교정당국은 각 교정시설에 신속항원검사를 하라고 지시했으나 순천교도소가 지시와는 달리 신속항체검사를 하고 있다고 보고하자 도중에 중단시킨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는 방역당국과 협의없이 법무부가 각 교정시설에 자체적으로 내린 지시다.

19-117-338-5-6-66-6-6-2021-1-6-1
뉴스1

이후 순천교도소에서 신속항체검사를 받은 일부 수용자 가운데 3명에게서 양성반응이 나타나자 교정당국은 이들을 격리조치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해 그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태에 법무부 한 관계자는 “순천교도소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사야 하는데 잘못 산 것 같다”며 “신속항체검사는 할 이유도 없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된 검사 키트 구입으로 예산을 낭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 부분은 나중에 보고서가 올라올 것”이라며 “어떤 것인지 조사해봐서 과실에 대해서는 책임소재를 따지는 등 차후 조치하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9-117-6-338-5-6-66-6-6-2021-1-6-1
뉴스1

그러나 추후 조사를 거쳐 징계 등이 이루어진다고 하더라도 법무부의 코로나19 관련 방역 행정이 부실하다는 비판 여론은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법무부 내부 게시판에는 법무부의 전염성 질환에 대한 대처능력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는 현장 의료진들의 글이 잇따라 올라오는 상황이다.

6-19-2021-1-6-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