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뻔하게 ‘125만 원’ 환불 갑질해놓고”… 배달료 천원 때문에 악성 리뷰 남긴 공군부대

19-8-25-69-19-1-19-26-5-2020-11-26-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지난 11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125만 원 어치 치킨 먹고 한 푼도 안 낸 공군부대’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어느 치킨집에 대한 배달앱 리뷰 사진이 함께 게재되었다.

2021-01-12-090643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사진에 따르면 공군부대 관계자로 보이는 한 고객이 치킨집에 별점 하나를 주며 “별 한 개도 아깝다”고 입을 뗐다. 이어 “분명 지역 배달비 2000원이라고 명시돼 있는데 군부대라고 현금 1000원 달라는 건 무슨 경우인지 모르겠다”며 “부대가 산 위에 있거나 기사님이 오시기 힘든 곳이라면 당연히 지불해야겠지만 도심 근처에 있어서 주변 가게들 중 군부대라고 추가 비용 받는 곳은 하나도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결국 현금 가지고 있는 사람이 없어서 계좌이체로 1000원 보내주긴 했는데 돈이 아까운 게 아니라 어이가 없어서 화난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4c2d7bf1-9b3c-4477-94ea-c3b586f2520d
온라인커뮤니티

리뷰 작성자는 이어 “군부대라고 돈 더 받고 싶으면 미리 알려주기라도 하던가 사전에 명시도 없었고 기사님 오셨을 때도 따로 배달비 이야기는 안 하셔서 현금 있냐고 했을 때 너무 당황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주변에 군부대라고 호구 잡는다고 절대 (여기에서) 시키지 말라고 전해야겠다”며 “1000원 때문에 잠재 고객들 다 잃었다고 생각하라. 저번에 단체주문 했을 때도 닭가슴살만 몇 십인분 줘서 결국 부대 차원에서 항의하고 환불받은 걸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도 군부대라 호구 잡는다. 절대 비추천”이라고 덧붙였다.

article-36
뉴스1

이 같은 악평이 쏟아지는 리뷰에 결국 해당 치킨집의 사장은 장문의 답글을 남겼는데 사장은 “배달료는 저희가 정한 경계선이 있다”며 같은 지역이더라도 추가요금이 발생하는 곳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분명 배달기사님께 출발 전화하면서 추가요금 있다고 말씀드리라 했지만 바쁜 탓에 잊으신 것 같아 주의드리겠다고 재차 사과드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닭가슴살 관련 문제에 대해서는 “몇 달 전 주문해주신 순살치킨이 60마리여서 많은 양을 조리해야 했다”면서 “저희가 매장을 인수받은지 얼마 되지 않아 순살에 들어가는 가슴살 80%, 엉치살 20% 구분을 잘못해서 포장에 미흡했던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잘못에 대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드렸고 그 이유로 양도 한 마리당 750g인데 850g 이상 채워 넣었다”고 말했다.

c8d2c153-9921-48c6-a3da-2df6b545554f
온라인커뮤니티

또한 12만 원 상당의 치즈볼 120개와 두 마리당 1병씩 나가는 1.25L 콜라도 37개나 서비스로 줬다고 밝힌 사장은 “시기가 시기인 만큼 나라에서도 소상공인들에게 지원도 해주며 도움을 주는 시기에 공무원이시라는 분들이 이 일로 본사를 들먹이며 협박하듯 전화를 수도 없이 해서 갑질하듯 이야기를 했다”며 “뻑뻑해서 못 드셨다던 치킨은 단 한 마리도 수거하지 못한 상태에서 60마리에 대해 전액 환불 조치해드렸다”고 속사정을 드러냈다.

이어 “저희에게 무슨 억하심정이 있어서 자꾸 이러시는 건지 모르겠다”며 “저한테도 직업군인 남동생이 있어 열심히 나라 일하시는 분들 힘내시라고 더 많이 드리려고 노력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한 사장은 “새 기름으로 갈아서 4시간 반 동안 데여가며 땀 흘려 정성껏 조리해드렸던 제 노고도 너무 비참하고 속상해서 그날 이후로 며칠 잠도 못 자고 가게에 나와 14시간을 일했다”고 전했다.

41761452-b321-4334-be42-cad13cbb2013
온라인커뮤니티

사장은 “호구 잡았다고 했는데 대체 누가 호구냐. 125만 원 어치 닭을 드리고 10원 한 장 못 받은 제가 호구냐, 아님 배달료 천 원을 낸 공군부대가 호구인가”라며 “앞으로 공군부대 주문은 일체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억울했겠다” “가뜩이나 힘든 시기에 이게 무슨 짓이냐” “아니나 다를까 다른 매장에도 저런 댓글 달아놨더라” “이시국에 예민한 부분을 건드리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