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금연 참을 수 없어”…격리 중이던 군인, 3층 높이에서 ‘담배 사러’ 탈출

article-36
뉴스1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격리 생활 중이던 군인이 탈출을 감행하다 다치는 사고가 벌어졌다.

12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경기도 연천군 육군부대 소속병사인 A씨는 지난 8일 밤 코로나19 격리시설인 영외 간부숙소에서 3층 창문을 통해 탈출을 강행하다 추락했다.

tert
뉴스1

A씨는 사건 당시 숙소에 있던 모포를 밧줄로 삼아 탈출을 시도했고 갑자기 매듭이 풀어지면서 2층 높이에서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A씨는 발목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article-12
뉴스1

한편 그가 위험을 무릅쓰고 탈출을 감행한 이유는 다름아닌 담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격리기간 동안 흡연을 하지 못하자 담배를 사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120b1cdd-5cb5-4446-8b33-e785adbedabe
뉴스1

이에 육군은 “임시적으로 불가피하게 간부 숙소를 격리시설로 전환해 사용하는 관계로 실내에서는 금연”이라며 “예방적 격리 인원에 대해서는 간부를 통해 급식과 간식, 도서,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병사는 군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며 “격리 지시 위반 여부에 대해서는 치료 후 조사해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3e5d121a-441b-43e2-847f-8b11ada43fe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