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실시되는 전국민 백신 접종…”백신 종류 선택 못해”

31-19-31-19-3000-2000-2-3-2-5600-2020-12-31-1
뉴스1

정부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하여 개인이 특정 제약사의 백신을 선택해 접종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1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개인이 백신을 선택할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하기는 어려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28-19-29-19-3-2020-12-28-1
뉴스1

이어 정 본부장은 “백신 도입 시기와 대상자 우선순위 등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우리나라는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화이자, 얀센 등 다국적 기업과 다국가 연합체인 ‘코백스 퍼실리티’ 등을 통해 5600만명분의 백신 물량에 대한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이 중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사용 승인을 받았다.

image
뉴스1

정 본부장은 또한 “공중보건학적인 이유로 재접종이나 추가접종이 결정되지 않는 선에서는 무료접종을 추가로 인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백신 효과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추가 접종 때는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
뉴스1

한편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발표한 신년사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백신 접종이 2월에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에 따라 정부는 1월 중 구체적인 백신 접종 계획을 마련한 뒤 2월부터 전 국민에 대한 무료 접중을 순차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31-19-31-19-3000-2000-2-3-2-5600-2020-12-31-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