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파열 아동에 아동학대 신고하자 경찰, ‘그래서 아이가 잘못됐느냐'”…’충격적인’ 의사의 폭로

13-2020-10-13-1
뉴스1

간이 파열돼 응급실에 온 3살 아이에 의사가 아동학대로 신고하자 경찰이 사실상 무시를 했다는 폭로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하여 “복강 출혈로 수혈한 뒤 입원했는데 영양실조에 갈비뼈 골절이 여러군데 확인돼 명백한 아동학대라고 판단하여 경찰에 신고했더니 돌아온 대답”이라며 의원실로 들어온 제보를 소개했다.

b0d09cc133b9451cae929fb71260a86f
뉴스1

신 의원은 “아이는 입원 치료 후 호전이 됐으나 경찰이 ‘아이가 잘못됐느냐’고 반문하는 것이 너무 황당해서 의사가 제보한 것”이라며 “신고 이후 절차에 대한 피드백이 없다. 가해자의 협박, 전화, 항의 방문이 피드백이 되는 것이 현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신 의원은 “이런 나쁜 경험이 의사의 신고를 위축되게 하는 사례가 된다”고 지적했다.

201907251646301266-l
뉴스1

또한 신 의원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아이가 응급실에 온 다음날 의료진끼리 회의를 한 뒤 아동학대라고 판단해 신고했고 경찰이 와서 CT, 혈액검사 결과까지 보여줬는데 이후에 담당 과장이 전화를 해 ‘결론적으로 그 아이가 잘못된 것도 아니지 않느냐’는 취지로 말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143098178526-20150508
뉴스1

이어 신 의원은 “이후에도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이 사후처리 과정에서 굉장히 무성의해 화가 나서 제보했다는 것이 제보자의 설명”이라며 “폭행 당한 아이들이 병원에 올 때는 감히 말씀드리자면 사망 직전에 오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의사가 신고하는 경우에는 그 사안에 상당한 무게감을 가지고 엄중히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98235577-2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