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에서 롤러스케이트를?” 개그맨 안상태, 층간소음 논란에 사과… 아내는 ‘억울’

2021-01-13-131328
안상태 인스타그램

개그맨이자 현재는 영화감독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안상태가 층간소름 논란에 사과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30aa684e-bf34-4650-8330-7cbccc76540a
온라인커뮤니티

글쓴이는 지난해 3월 임신 28주차의 몸으로 이사를 왔다면서 집 계약 당시 윗집에 개그맨이자 현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A씨가 살고 있다는 정보를 듣게 돼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고 서두를 뗐다.

또한 해당 아파트는 동네에서 층간소음이 적기로 유명해 기대가 컸다고 밝힌 글쓴이는 이사 시기가 한창 코로나가 번질 때였으며 자신은 임산부였기 때문에 회사 측 배려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0004552886-001-20201224071947554
뉴스1

그러나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와 발망치, 뛰는 소리 등으로 그렇지 않아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남편에게 정중하게 부탁 좀 드리고 오라 해서 2번 정도 찾아가 부탁드렸으나 나아지는 게 없었다며 되려 ‘이렇게 찾아오는 것은 불법이다’라고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글쓴이는 안상태의 아내 인스타그램 속 집안 내부 사진을 함께 게재하며 이에 대해 집안에서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매트도 깔지 않는 등 배려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bc1eb703-fe12-4479-ad59-55ce1a2c277b
온라인커뮤니티

이같은 논란이 커지자 안상태는 다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가 없을 때도 소음 연락이 왔다”라며 “오해도 있는 것 같다”고 입장을 밝히면서도 “아랫집도 스트레스가 많으셨을 것 같다. 죄송스럽고 우리 잘못이다. 이사를 준비 중이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안씨의 아내 역시 한 매체를 통해 입장을 밝혔는데 공개된 사진 속 롤러스케이트와 운동화는 한 번도 신지 않은 디피용이었다고 해명하며 “몇 십 번을 항의하시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까지 캡처해서 공개적으로 악의적인 글을 쓴 걸 보니 속상하다”며 “하루 빨리 이사가고 싶다”고 토로했다.

ahnsangtae-official-66485830-115512166441213-240358485911903967-n
안상태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