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판정’에도… 경찰과 보건소 직원 팔 깨물고 도주한 사랑제일교회 신자, ‘징역 1년’

2021-01-13-170912
검거 당시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도주했던 서울 사랑제일교회 신자가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13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형사2단독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A씨(여성, 49)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101480875-2
뉴스1

A씨는 지난해 8월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치료를 거부하고 도주해 4시간여 만에 포항 덕수공원 충혼탑 근처에서 검거됐다.

또한 A씨는 출동한 경찰관과 보건소 직원의 팔을 깨물고 마스크를 벗긴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26-1-570-2-2-4-830-26-2020-11-26-1
뉴스1

A씨는 지난해 8월 15일 광복절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배우자 및 지인들과 승용차로 서울에도 다녀간 것으로 드러났다.

fd3eb692-3ac6-467d-b706-d61f2595e8a6
뉴스1

한편 재판부는 “출동한 직원을 깨무는 등 피해를 입은 공무원이 다수”라며 “코로나19로 전국민이 고통받고 있는데 방역 업무를 마비시키는 등 사회에도 큰 피해를 끼쳤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6-2020-10-6-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