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는 무료 장지에 묻어놓고”…외제차 타고 나타난 양부에 분노한 시민들, 차량에 발길질

2
온라인 커뮤니티

‘정인이 사건’의 첫 재판을 마친 뒤 법원을 빠져나오는 양부 안모씨의 차량에 시민들이 분노했다.

13일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양모 장모씨의 첫 공판이 진행된 가운데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양부 안모씨도 함께 재판을 받았다.

13-13-2021-1-13-1
뉴스1

이른 아침부터 법원 앞에 모인 시민들은 양부모의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를 진행하며 “살인자를 사형시켜라”고 소리쳤다.

13-2021-1-13-1
뉴스1

재판이 끝난 뒤 모습을 드러낸 안씨가 패딩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검은색 외제 차량에 탑승하자 시민들은 분노를 표출하며 차량에 발길질했다.

13-2021-1-13-1
뉴스1

시민들은 손으로 차량을 내리치거나 커피를 던지기도 했으며, 법원 직원들이 시민들을 통제하고 난 후에야 양부의 차량은 법원을 벗어날 수 있었다.

6-13-2021-1-13-1
뉴스1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씨가 탄 검은색 bmw차량의 번호가 공유되기도 했다.

4
온라인 커뮤니티
5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인이는 무료 장지에 묻고, 본인은 외제차 탄다니, 화난다”, “돈 없어서 대출 받은 걸로 아는데 bmw타고다니네? 카푸어였나”, “정인이 액자는 3천원짜리 해놓고 자기는 외제차 타고 다니냐”등의 비난을 퍼부었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정인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뒤, 시민들은 정인이가 무료 장지에 묻혀 있는 점과 3천원짜리 액자 하나 놓여 있는 것에 분노한 바 있다.

13-16-13-2021-1-13-1
뉴스1

아직도 정인이의 묘지에는 추모를 위한 시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3
온라인 커뮤니티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