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 제작진에게 나눴다가…장성규, 부정청탁 혐의로 고소당해

125886-112895-136
장성규

아나운서 출신으로 현재는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약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방송인 장성규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수수의 금지의 관한 법률) 위반으로 피소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을 받은 500만 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다”고 알렸다.

jangsk83-137522940-206337767801214-1941597767565830999-n
장성규 인스타그램

실제로 장성규는 지난달 25일 우수 DJ로 선정돼 당시 상금 500만 원의 일부를 제작진에게 나눴다고 글을 올린 바 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이 장성규가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고 고발한 것으로 보여진다.

jangsk83-137735764-149691446762931-3792628326387946278-n
장성규 인스타그램

이에 장성규는 담당 수사관으로부터 조사를 받으러 출석하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은 것을 공개하며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아니나 다를까 20만 원씩 받으셨던 피디님 네 분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다”고 밝힌 장성규는 “제 생각이 짧았다”며 반성했다.

8-5-2020-5-8-1
뉴스1

이어 그는 “상금을 나누는 제 자신이 자랑스러워 글을 올려었다”며 “자아도취에 빠져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했다”고 인정하며 “앞으로 좀 더 사려 깊은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아직 처벌 결과는 안 나왔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고 혹여나 돈을 받으신 식구들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간다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약속드리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2021-01-14-112239
장성규 인스타그램 댓글 반응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