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심바가 쏘아올린 ‘알페스’ 논란에…키디비, “언제부터 성희롱에 예민했냐”며 한국힙합씬에 일침

e2300f88-c86b-4e8d-9989-a91d9a9e0447
뉴스1

최근 래퍼 손심바가 남자 아이돌을 성희롱 하는 등의 ‘알페스’ 문화에 문제 제기를 하며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래퍼 키디비가 씁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13일 키디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언제부터 한국 힙합이 성희롱에 이렇게 예민했지?”라며 “다들 입 싸물고 있었던 거 아닌가?”라고 입을 뗐다.

2021011411095612212-1
키디비 인스타그램

이어 “내가 똑똑히 기억하는데 그저 웃음뿐”이라고 덧붙였는데 최근 젠더 갈등으로까지 커지고 있는 ‘알페스’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힌 것으로 보여진다.

앞서 지난 2017년 키디비는 래퍼 블랙넛이 자신을 향한 성적 모욕이 담긴 가사를 썼다는 이유로 고소했었는데 실제로 키디비가 문제를 제기한 블랙넛의 가사에는 ‘걍 가볍게 XX 물론 이번엔 키디비 아냐 줘도 안 XXX 니 XXXXXX는 걔네 면상 딱 액면가가 울 엄마의 쉰 김치 꺼져 부르기 전에 security’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X 봤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2021011411095612212-2
키디비 인스타그램

이에 블랙넛은 성폭력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모욕죄로 재판에 넘겨졌고 해당 가사가 일종의 디스 행위에 불과하고 키디비에 대한 모욕을 위해 가사를 쑤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처럼 같은 래퍼로부터 성적 모욕을 받아 싸워왔던 키디비는 블랙넛을 고소했다는 이유로 누리꾼들로부터 악플과 조롱을 받아왔는데 이와 달리 지금의 ‘알페스’ 논란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국내 힙합씬의 움직임은 씁쓸하게 비춰지는 것으로 보인다.

k-i-t-t-i-b-122361960-850417549040515-3274894603521964331-n
키디비 인스타그램

공판에 직접 참석했던 키디비는 당시 “이것은 디스전이 아니라 성적 모욕 문제”라며 “허세를 부리고 지난 법정에는 김치 티셔츠를 입고 왔다. 모든 세상을 우습게 보는 사람에게 가벼운 형량을 내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k-i-t-t-i-b-123342743-387123315808779-6454143378788144025-n
키디비 인스타그램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