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조선시대인가요?” 용인시 보건소의 ‘임산부 봉투’ 논란 불거져

94601812-4-1
뉴스1

경기도 용인시의 한 보건소에서 임산부에게 나눠주는 봉투가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해당 봉투에 적힌 문구가 보건소의 낮은 성인지 감수성을 대변하고 있다는 의견이다.

2021-01-14-134235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13일 맘카페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보건소에서 임신부 선물 담아준 봉투’라는 제목으로 글이 확산되었다.

함께 게재된 사진 속에는 보건소에서 나눠준 봉투가 담겼으며 봉투에는 ‘이사주당의 삶, 스승님의 십 년 가르치심은 어머니의 열 달 기르심만 못하고, 어머니의 열 달 기르심은 아버지의 하루 낳아주심만 못하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2021-01-14-134247
온라인커뮤니티

이 문구는 조선시대 여성 실학자 이사주당이 저술한 ‘태교신기’의 일부 내용을 발췌한 것으로 태교신기는 어머니로서의 마음가짐과 태교의 원리, 구체적인 실천 방법 등이 담긴 전문서다.

그러나 이는 현 시대의 정서와는 맞지 않다는 지적이 들끓었다.

2018071914558073199-1
뉴스1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지금이 조선시대냐” “너무 불쾌하다” “누가 저런 시대착오적 문구를 새겨 논란을 만드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봉투는 2017년 제작돼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논란이 커지자 해당 보건소 측은 봉투를 전량 폐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5f18a9be-faea-4311-985a-de65c32b2faf
온라인커뮤니티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