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폭행에 ‘얼굴 뼈 산산조각’난 치과의사, 환자에게 장애 조롱성 문자 날려…

JTBC-mp4-000019953
jtbc뉴스 캡처

경기도 양평에서 한 치과 의사가 출근길에 폭행을 당해 얼굴 뼈가 부러지고 뇌출혈 진단까지 받은 사건이 벌어졌다.

JTBC-mp4-000021721
jtbc뉴스 캡처

지난 12일, jtbc는 치과의사 A씨가 30대 남성 정모씨에게 폭행당한 사건을 보도했다.

JTBC-mp4-000022756
jtbc뉴스 캡처

A씨는 2018년 해당 치과를 인수했는데, 정씨는 인수하기 전 의사 B씨에게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환자의 아들이었다.

JTBC-mp4-000025458
jtbc뉴스 캡처

당시 정씨는 아버지가 치과 진료 이후 후유증이 심하다며 B씨에게 보상을 요구했고, B씨는 정씨에게 1,000만원을 배상한 바 있다.

JTBC-mp4-000033366
jtbc뉴스 캡처

그러나 정씨는 “뒤이어 진료를 봐 준 A씨도 책임이 있다”며 A씨를 고소했다.

JTBC-mp4-000039773
jtbc뉴스 캡처

이후 검찰이 A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이에 분노한 정씨가 직접 A씨를 찾아가 폭행한 것.

JTBC-mp4-000073740
jtbc뉴스 캡처

이 폭행으로 A씨는 눈 주위 얼굴 뼈가 내려 앉고, 뇌출혈까지 일어나 전치 8주 진단을 받았다.

JTBC-mp4-000065999
jtbc뉴스 캡처

정씨는 A씨를 폭행한 이유에 대해 ‘뒤이어 치료한 A씨도 잘못이 있다’고 주장함과 동시에 A씨가 아버지를 향한 모욕적인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JTBC-mp4-000085452
jtbc뉴스 캡처

jtbc가 공개한 문자 내용에 따르면 정씨가 “우리 아버지는 여전히 장애때문에 고생하시는데, 너는 잘 먹고 잘 살고 있냐”며 “항상 몸조심하고 올해는 환자들 장애 안 생기게 치료 잘 해라”고 말하자 A씨는 “화이팅, 장애는 극복하면 되지”, “장애는 이겨낼 수 있어!!”라는 문자를 보낸 것이다.

JTBC-mp4-000101201
jtbc뉴스 캡처

또, 폭행사건 이후 정씨가 A씨에게 “오늘은 기분이 별론가? 왜 폰이 꺼졌지?”, “치료 잘 받고, 병원 호수 얘기해주면 형이 문병 갈게”라며 “그니까 사람 봐 가면서 주먹 날려”라는 문자를 보냈다.

JTBC-mp4-000081281
jtbc뉴스 캡처

정씨는 사건 당시 A씨가 먼저 자신을 때렸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반면, A씨는 계속 정씨의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JTBC-mp4-000105505
jtbc뉴스 캡처

이러한 가운데 경찰은 정씨를 사건 당일 한 차례 조사하고 집으로 돌려보냈으며, 추가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