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김치 논란에 ‘충격적인’ 막말… “김치는 하찮은 음식. 한국 무례하게 굴면 망할 것”

0000032901-001-20210114204012307
픽사베이

계속되는 김치 논란에 중국이 한국을 향해 막말을 하며 대놓고 공격을 퍼붓고 있다.

지난 13일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는 공식 위챗 계정을 통해 ‘리즈치(논란이 된 인기 유튜버)의 김치 만들기가 한국 누리꾼들의 집중 공격을 당하고 있다 : 최초를 만든 중국은 싸워야 한다”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image
뉴스1

해당 게시글에서 정법위는 “한국은 김치 수입량의 99%를 중국에서 수입하는데 한국 언론조차 “우리가 김치 종주국이냐”고 외칠 정도다”라며 “(한국이 김치문제로) 사사건건 다투는 불안감은 자신감이 없기 때문”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하며 “자신감 부족은 의심하게 만들고 각종 피해망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외교부 사례를 들며 자국은 한국과 달리 문화적 자신감이 크다고 자화자찬을 하기도 했으며 “김치는 중국의 반만년 찬란한 문화 속 구우일모와 같은 한 터럭에 불과하다”며 “이러한 문화재를 보호하고 중화민족이 수없이 최초를 만들어 낸 창의적 정신을 지켜야 한다”고 호소했다.

optimize-1
뉴스1

뿐만 아니라 중국의 방송인 또한 김치 논란과 관련해서 한국 비난에 가세했는데 지난 13일 중국 랴오님 아나운서는 “만약 김치가 만찬에 나오면 초대받은 손님이 ‘내가 손님이 아닌가’라고 화내며 그냥 갈 수도 있다”고 김치를 깎아내렸다.

또한 한비자의 말을 인용해 “소국이 대국에 무례하게 굴면 나라가 망할 수 있다”며 “모르면 책을 읽어라”는 막말을 퍼부었다.

optimize
뉴스1

이에 중국 누리꾼들 역시 해당 발언에 동조하며 “한국은 김치 절임 기술이 부족해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서울에 갔을 때 과일과 고깃값이 너무 비싸더라. 일년 내내 김치만 먹을 수 있는 게 당연하다” “한국의 안타까운 점은 역사를 이해하지 못하고 작은 나라의 무지를 보여준다는 것” “산둥성은 앞으로 한국 김치의 기준이 될 수 있다” 등의 반응을 하며 한국을 조롱했다.

2020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