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 바늘이 심장 혈관 타고 신생아 폐로 들어가…의료사고에도 “100% 걱정 없다”고 한 종합병원

3e9c1bb4-d7e5-4586-b480-bcd9cfb4bb0c
MBC ‘뉴스데스크’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신생아의 폐 속으로 플라스틱 주사 바늘이 들어가는 의료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의료진은 이에 대해 ‘걱정할 필요 없다’는 입장을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2018071914558073199-1
뉴스1

지난 12일 MBC ‘뉴스데스크’의 보도에 따르면 수도권 소재의 한 대형 여성 종합병원은 이같은 의료사고를 당한 아이를 반 년이 넘도록 수수방관했다.

지난해 6월 호흡기 문제로 해당 병원으로 입원한 신생아의 왼팔에 꽂혀있던 수액 주사 바늘이 혈관을 타고 신생아의 몸 속으로 들어갔다.

201907251646301266-l
뉴스1

의료진은 신생아의 팔에 꽂혀있던 수액 주사 바늘이 사라진 것을 보고 급히 팔을 쨌지만 바늘을 빼는데 실패했고 촬영을 통해 플라스틱 재질의 바늘이 심장 혈관을 타고 신생아의 폐로 들어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병원 측은 실수를 인정했으나 바늘을 빼기 위해서는 가슴을 가를 수밖에 없는데 신생아라 수술이 어렵다고 전했다.

b753854b-b99e-4444-8c2b-5d50cc0fe02f
MBC ‘뉴스데스크’

그러나 사고 직후부터 의료진은 납득하기 어려운 설명을 했는데 바늘이 작기 때문에 굳이 빼지 않아도 된다는 주장을 했으며 담당 소아과 전문의는 취재진에게 “(의료원장에게) 오늘 케이스를 보고를 드렸더니 ‘100% 뭐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렇게 이제 말씀을…”이라며 말 끝을 흐렸다.

피해 신생아의 부모는 병원 측에 구체적인 대책을 요구했으나 병원 측에서는 형식적인 답변만 이어졌고 방송국에서 취재가 시작되고 나서야 병원 측은 보호자에게 “치료 계획을 논의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dfg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