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아이를 팔고 있다?”…동요 요정 ‘노노카’, 도 넘어선 악플에 법적 대응 예고

cb7e3351-4aa4-4476-99ee-17ad332a898c
유튜브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최근 귀여운 외모에 다소 무심한 표정, 피아노 다리 만큼 작은 체구로 누리꾼들의 마음을 단 번에 사로잡으며 인기를 끌고 있는 무라카타 노노카가 악플에 시름을 앓고 있다.

노노카는 ‘일본 동요대회 은상 수상자’로 유튜브 등과 각종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동요를 부르는 영상이 확산되며 화제를 끌고 있다.

2021-01-18-092737
유튜브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지난 17일 오후 노노카의 공식 SNS 계정에는 장문의 글과 함께 ‘법적대응..’이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노노카 측은 “다소 무거운 얘기를 할까 한다. 요즘 노노카에 대해 좋지 않은 헛소문이 떠돌고 있다”며 “정도가 지나치는 것 같아 고민 끝에 법적 대응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fcef3bc5-37ba-4384-a4bb-9fe5901dbbf5
유튜브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또한 해당 글에 따르면 노노카의 부모가 아카데미 주소를 올려 놓은 이후로 이에 대해 한국 팬들 사이에서는 대놓고 선물을 보내달라고 구걸하는 것 아니냐는 루머가 떠돌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노노카 측은 주소를 게재한 이유에 대해 많은 취재 연락이 오고 있으며 노노카가 아카데미 소속이기 때문이라 올려놓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2021-01-18-092802
유튜브 ‘童謡こどもの歌コンクール’

그러면서 “‘대놓고 선물을 보내달라 하네’라는 그런 얘기가 나오는 게 너무 불쾌하다”며 “노노카 부모님께도 ‘아이를 이용하는 거 아니냐’ ‘아이를 팔고 있다’ 그런 얘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어제 DM으로 어떤 분이 ‘더러운 일본인 꺼지라’고 보냈던데 그 후가 두렵지 않느냐’고 분노했다. 끝으로 노노카 측은 “앞으로 이러한 헛소문과 지나친 악플이 달릴 시에는 모두 법적 대응하겠다”며 “최근까지 증거를 모았다. 어린 아이고 본인이 좋아서 노래 부르는 것이니 예쁘게 봐달라”고 덧붙였다.

2021-01-18-092844
노노카 공식 인스타그램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