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따개 아니냐?”…S21, 더 심해진 ‘카툭튀’에 플라스틱 뒷면까지 논란

unnamed
삼성

삼성전자가 지난 15일 공개한 신제품 갤럭시 S21 시리즈가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디자인과 스펙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S21부터 S21 울트라까지 다양한 시리즈 중 논란이 된 제품은 최고 사양을 자랑하는 S21 울트라 모델이다.

asdf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S21 카툭튀 실제 사진이 여러장 게시되었다.

sad
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S21 울트라 모델을 구입한 이들은 핸드폰의 측면에서 찍어 카메라의 높이 차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사진을 게시하며 “핸드폰 받아보고 깜짝 놀랬다”라 말했다.

e6792317-d666-4ac6-8675-a8a376af6f8b
삼성

이를 본 누리꾼들은 “병따개같다”, “들고다니다가 카메라 먼저 부술듯” 등의 반응을 보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스펙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S21-3-1
삼성

갤럭시 S21 울트라의 후면 카메라에는 1억 8백만 화소의 광곽 카메라와 1200만 화소의 듀얼 픽셀 초광각 카메라, 2개의 1천만 화소 듀얼 픽셀 망원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