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흉기로 찌른 경찰관, ‘집행유예’…여자친구 옆에서 옷 벗고 누워 함께 자는 남성에 분노

b0d09cc133b9451cae929fb71260a86f
뉴스1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이던 여자친구가 다른 남성과 함께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을 본 경찰관이 남성을 흉기로 찔러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 17일 대구지법 제11형사부는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 A씨(57)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pillows-820149-1280
픽사베이

지난 2019년 12월 19일 새벽 A씨는 회식이 끝난 뒤 여성 B씨의 집을 찾았다가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했다. 바로 B씨가 다른 남성인 C씨와 함께 옷을 벗고 안방 침대에 누워 잠들어 있었던 것.

이를 보고 크게 격분한 A씨는 C씨를 흉기로 찔렀다. A씨는 C씨의 가슴을 두 차례나 찌르며 살해하려 했고 B씨의 머리도 수차례 가격해 타박상을 입혔다.

optimize-2
뉴스1

범행 직후 A씨는 음주 상태로 운전해 대구의 한 교회 앞에 차를 세워 잠들어 있다가 경찰에 긴급체포됐으며 이 과정에서 그는 음주측정을 3차례에 걸쳐 거부한 혐의도 받는다.

이에 대구경찰청은 사건 직후 A씨의 직위를 해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97889069-2
뉴스1

재판부는 “이 사건에서 C씨는 칼로 가슴 부위를 2회 찔려 다량의 출혈이 발생하는 등 자칫하면 생명을 잃을 위험에 처했다”며 판단했다.

한편 A시는 사건 이후 B씨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법원은 이를 짚으며 “피해자들이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people-2595862-1280
픽사베이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