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24시간 영업한다… 업주들 “더이상 정부 방역정책 동의 못 해, 영업제한 불복”

4-19-0-19-295-300-5-PC-9-9-30-5-8-2020-12-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PC방 업주들이 정부의 영업제한 조치에 불복하며 18일 오후 9시 이후 영업을 재개할 것을 밝혔다.

업주들은 정상영업을 언제까지고 기약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자영업자들만이 부담을 질 수 밖에 없는 정부 방역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2-5-18-PC-9-PC-9-2021-1-18-1
뉴스1

이날 전국 1500여 피시방 사업주 연합체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하 피시방조합)은 입장문을 내 “지난해 12월8일부터 실시된 거리두기 2.5단계가 다시 2주 연장되고 언제 정상영업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PC방 업계는 더 이상 정부의 소상공인, 자영업자만의 고통을 강제하는 방역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고 전했다.

2-5-18-PC-9-PC-9-2021-1-18-1
뉴스1

피시방조합은 “PC방은 칸막이 설치와 방역소독, 환기, 출입명부작성, QR코드 설치, 발열체크 등 정부의 방역지침에 충실히 임했다”고 호소하며 “지난 8월19일부터 9월13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으로 인한 영업정지 처분으로 많은 경제적 손실로 폐업을 했고 이 순간에도 많은 사업자들이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2-14-PC-PC-2-PC-11-2020-9-1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또한 유사 업종과의 방역조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PC텔과 게임물을 제공하는 스터디카페 등은 오후 9시 이후 PC방의 영업제한 조치를 이용해 심야 청소년 출입과 흡연 방조 및 게임물을 제공하는 유사 PC방 영업이 성행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조합은 “전기요금도 되지 않는 재난지원금으로 고통을 감내하라는 정부의 무책임한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재난정책, 유사 PC방 영업을 방치하는 안일한 행정에 전 재산을 투자해 생업을 이어가는 PC방 사업주들은 이미 한계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2-14-PC-PC-2-PC-11-2020-9-1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