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사건 재발 방지 해법으로… 문 대통령, “입양 취소나 아동 바꾸는 방안” 제시해 ‘파문’

18-2021-1-18-1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 뉴스1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한 ‘정인이 사건’ 재발방지대책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려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와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여러 방식으로 입양 자체를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나가며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는 발언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image
유승민 전 의원 / 뉴스1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양아를 바꾸다니…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목독한 대통령”이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이 말을 듣는 순간 멍해서 대통령의 발언이 맞는지를 다시 확인해볼 정도였다”며 “입양 아이가 무슨 쇼핑하듯이 반품, 교환, 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이란 말인가. 강아지도 파양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데 하물며 사람을 두고 저런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냐”고 비판했다.

13-2021-1-13-1
정인이 양모 / 뉴스1

또한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펼쳐 온 사단법인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역시 문 대통령의 입양 관련 발언에 사과 요구에 나섰는데 이날 협회는 ‘대통령은 사과하십시오’라는 성명을 냈다.

협회는 “사전위탁보호제도는 법원이 입양 허가를 내리기 전에 예비 양부모가 입양아와 함께 사는 것으로 예비 양부모와 입양아동과의 애착관계 형성 및 상호적응을 위한 제도이지 예비 양부모가 취향에 맞는 아동을 고르라고 있는 제도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13-16-13-2021-1-13-1
뉴스1

이어 협회는 “입양부모의 단순 변심으로 버려지게 되는 입양아동의 상처는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며 “세상 어느 부모가 자식이 마음에 안 든다고 다른 아이로 바꿔 달라고 할 수가 있는가. 부모 없는 아이는 이 집 저 집으로 돌리다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반품 교환을 하는 쇼핑몰의 물건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처럼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즉각 해명에 나섰는데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입양 관련 얘기는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 아래 관례로 활용하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11-2021-1-11-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