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법정 구속 전 정부 요청으로 백신 확보 위해 출국 준비하고 있었다…

18-26-2021-1-18-1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선고받아 구속 수감된 가운데 이 부회장이 정부 특사 자격으로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출국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8-1-18-26-2021-1-18-1
뉴스1

19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재판 이후 해외 출장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이는 해외에서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유럽과 중동을 오가며 폭넓은 활동을 계획하고 있었던 것으로 정부가 최근 노바 백신 1,000만명 분을 추가 도입하기 위해 다국적 제약사와 협의하고 있던 것을 돕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18-3-000-3-41-85-000-71-97-2-33-3013-93-2021-1-18-1
뉴스1

노바 백신의 경우 다른 코로나19 백신보다 유통기한 훨씬 길다는 장점이 있으며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 요청으로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물량을 구하는 협상가로 나서려고 했다”며 “법정 구속되면서 상황이 좋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18-26-2021-1-18-1
뉴스1

앞서 정부가 이 부회장에게 백신 확보를 부탁했었으나 일정이 연기되면서 재판일정과 겹치게 된 것으로 보인다.

18-26-2021-1-18-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