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직장동료가 축의금 ‘천원’ 내고 식권 40장을 가져갔습니다”…사기혐의로 재판

2-23-QR-50-49-2020-8-23-1
뉴스1

초대받지 못한 결혼식에 찾아가 터무니없는 액수의 축의금을 내고 식권 40장을 챙긴 30·40대가 사기죄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0일 대구지법 형사항소5부(김성열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A씨(45)와 B씨(30)의 항소를 기각했다 밝혔다.

99-12197822-1
온라인 커뮤니티

A씨와 B씨는 2019년 5월 전 직장동료 C씨의 결혼식장에 찾아가 축의금 봉투 29장에 각 1천원씩 넣고 이를 혼주 측에 전달한 후 식권 40장을 받아 챙겼다.

image-1551250327272-750
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의 범행은 현장에서 발각되었고, A씨와 B씨는 식권을 피해자 측에 반환한 뒤 범행을 자백했지만 용서받지 못했고, 사기 혐의로 1심 재판에서 각 200만원, 100만원의 벌금을 선고받았다.

2599198-95954049-1-1594972489
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은 C씨를 축하하기 위해 결혼식장에 갔다 주장하며 항소했지만 재판부는 “1천원을 축의금으로 내는 것은 사회 통념상 납득하기 어렵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VD34006677-w640
SBS ‘해피시스터즈’

한편 A씨와 B씨는 직장동료였던 C씨가 직장 비위 사실을 고발했다 생각하고 이를 복수하기 위해 초대받지 못한 결혼식에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