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의 추위에도 난방 없이 ‘핫팩 1개’로 버티게 한 쿠팡… 50대 여성 밤샘 노동하다 숨져

6-5-19-2020-9-6-1
뉴스1

20일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새벽 물류센터에서 밤샘 노동을 하던 50대 여성이 심근경색으로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숨진 최씨는 지난 11일 경기도의 한 쿠팡 물류센터에서 상품 정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는데 이날은 일을 한 지 6번째 되던 날이었다.

96739725-2
뉴스1

이날 수도권에는 역대급 한파가 들이닥쳐 밤 사이 최저 기온은 영하 10도까지 내려간 혹독한 추위였으나 작업장에는 난방 장치가 없었다.

최씨는 내복에 패딩, 털모자까지 쓰며 추위에 싸워야만 했고 평소 지병도 없었던 최씨는 새벽 4시께 지하 1층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23dc5a02-4a72-4ddc-bf0e-1804770e2ac9
KBS

이에 오동진 강동성심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50대 여성이 추운 작업환경에 노출될 경우 심근경색 위험이 상당히 커진다”고 전했다. KBS 취재진은 해당 물류센터에 방문하자 난방도 제대로 되지 않아 노동자들은 핫팩에 의존해 일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루 1개 지급하던 핫팩이 최씨의 사망 이후 2개로 늘어났을 뿐이며 노동자들은 자신이 입고 온 패딩과 핫팩 2개로 추위를 버텨야 하는 셈이다.

b70e3ab0-b8c4-46b6-8918-9b5f50ed5f50
KBS

이에 쿠팡 측은 “물류센터 특성상 냉난방 설비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대신 휴게실과 화장실에 난방 시설을 설치했다”고 해명했으나 물류센터의 주간 근무자들은 전혀 따뜻함을 느끼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심지어 쿠팡은 노동자들에게 보온병 반입과 개인 핫팩 등을 허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났으며 이와 관련해 쿠팡 측은 KBS에 “도난 등 위험 방지를 위해 개인 물품을 막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28-22-40-2020-12-28-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