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아들 앞니 부러질 정도로 때리고… 비 오는 날 맨발로 내쫓은 비정한 아빠

efe528ec-4ce9-44df-a9a0-4c30d38d3357
뉴스1

술에 취해 7살 된 아들을 폭행하고 비 오는 날 맨 발로 내쫓아 길가에 둔 아버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22일 울산지법 형사10단독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12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e9e3853fceb09dd66cb0f03ad05ddb2e
뉴스1

지난해 7월 경남 양산에서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에서 7살 친아들 B군의 얼굴과 온몸을 수차례 폭행했고 이로 인해 아이는 입술이 터져 피가 나고 앞니 2개가 말려 들어갈 정도로 다쳤다.

또한 A씨는 닷새 뒤 새벽에도 술을 마신 상태에서 B군과 양아들인 같은 7살 C군에게 폭언을 가했고 얼굴과 허리, 팔 등을 때리거나 깨물고 심지어는 두 아들의 머리를 서로 부딪히게 했다.

102306128-2
뉴스1

A씨는 별다른 이유 없이 자고 있는 아이들을 폭행했으며 아이들이 멍들거나 피를 흘리는 것을 보면서도 병원에 데려가 치료를 받게 하지 않고 되려 비 오는 날 내쫓아 아이들을 맨발로 길가에 내놓았다.

길가에 방치된 아이들은 이웃에 의해 발견돼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0180718131424421rczz
뉴스1

A씨는 B군이 생후 9개월이었을 때에도 폭행해 처벌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 더욱 공분을 샀다.

재판부는 “아이들은 다친 상태로 거리에 방치됐으면서도 익숙한 듯 서로 유모차를 태워주면서 웃으며 놀기도 했다”며 “장기간 반복적으로 A시가 폭력을 행사해 왔던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이웃 주민들이 여러 번 조언했으나 그는 학대를 멈추지 않았고 평소에도 아이가 고열 등으로 치료가 필요할 때 병원에 데리고 가지 않았다”며 “아이들 몸에 난 상처나 멍 등을 보면 아이들이 겪었을 아픔을 짐작하기 어렵다”고 이같이 판시했다.

fd3eb692-3ac6-467d-b706-d61f2595e8a6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