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껏 천천히 타면 되잖아, 미XX아”… 왕따 논란 노선영, ‘김보름에게 욕설했다’동료들 증언 공개

optimize
뉴스 1

왕따주행으로 논란을 빚었던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과 노선영이 법정공방을 이어가는 중이다.

image
뉴스 1

지난 16일 김보름의 동료 선수들이 재판부에 “노선영이 김보름에게 욕하는 것을 봤다” “나도 노선영으로부터 욕을 들었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제출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21-2018-2018-2-21-1
뉴스 1

지난 해 11월 김보름은 노선영을 상대로 2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걸었으며 이에 노선영은 반박해오고 있어 둘의 법적공방은 쉽게 끝나지 않고 있다.

21-2018-2018-2-21-1
뉴스 1

하지만 이번에 제출한 확인서에는 전보다는 다르게 더 구체적인 정황이 담겨있어 귀축가 주목된다.

21-100-1000m-2019-2-21-1
뉴스 1

확인서에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당시 식사시간에 노선영이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김보름을 불러 욕을 했다” “노선영이 ‘눈치껏 천천히 타면 되잖아 미XX아’라고 김보름에게 욕하는 소리를 들었다”는 진술이 담겨있다.

21-2018-2018-2-21-1
뉴스 1

이에 노선영 측은 “가혹 행위에 이를 정도는 아니었다” 라고 답했다. 김보름 측은 다시 “노선영의 인식 수준이 가혹 행위를 정당화하고 있다”고 재반박했다.

21-2018-2018-2-21-1
뉴스 1

평창올림픽 ‘왕따 주행’으로 많은 논란을 겪었던 두 선수의 상황이 처음과는 다르게 흘러가고 있어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