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공직자에게”… 차 빼달라 요구하자, 건물주에게 막말 퍼부은 ‘공무원'(영상)

2021-01-26-09-12-58-587
jtbc 뉴스 캡처

강원도 원주시청에서 근무하는 한 공무원이 남의 건물 주차장에 차를 댔다가 빼달라는 요구에 욕을 퍼붓는 사건이 발생했다.

2021-01-26-09-13-17-877
jtbc 뉴스 캡처

jtbc 뉴스는 25일, 술에 취해 ‘어디 공직자에게 게기냐’는 문자를 보낸 공무원 A씨에 대해 보도했다.

2021-01-26-09-13-24-0
jtbc 뉴스 캡처

공개된 영상 속 파란 옷을 입은 A씨는 검은 옷을 입은 남성에게 다가가며 “나는 공무원이야”라고 밝히며 욕설을 퍼부었다.

2021-01-26-09-13-28-888
jtbc 뉴스 캡처

그러면서 “네가 나한테 함부로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2021-01-26-09-13-39-630
jtbc 뉴스 캡처

이어 “내 대표가 누군지 아냐”며 “시장이다”라고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쏟아놓기도 했다.

2021-01-26-09-13-48-838
jtbc 뉴스 캡처

A씨는 실제로 원주시 소속 사업소에 근무하는 30대 남성이었다.

2021-01-26-09-13-53-856
jtbc 뉴스 캡처

A씨가 남의 건물 주차장에 차를 대고 건무주가 차를 빼달라 전화를 걸자 A씨가 내려와 다짜고짜 막말을 퍼부은 것이다.

2021-01-26-09-14-00-261
jtbc 뉴스 캡처

이후 A씨는 건물주에게 이틀에 걸쳐 “어디서 공직자에게 게기냐”, “나와라. 끝장을 보자”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2021-01-26-09-14-06-217
jtbc 뉴스 캡처

A씨는 당시 상황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도 술 취한 사람에게 당장 차를 빼라고 해 화가 났다고 증언했다.

2021-01-26-09-14-29-319
jtbc 뉴스 캡처

문자를 보낸 것도 기억나지는 않지만, 사과하겠다고 했고 실제 사과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1-26-09-14-39-361
jtbc 뉴스 캡처

건물주는 A씨를 경찰에 신고하고 원주시에 정식으로 민원을 넣을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