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아이언 사망한 가운데 아이언 전 여친 SNS에 올라온 사진…누리꾼들 반응 ‘충격’

26
뉴스1

故 아이언(본명 정헌철)이 향년 2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사망 비보가 전해지자 그의 전 여자친구 A씨가 SNS에 올린 사진에 대해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언이 사망한 지난 25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니콜 키드먼의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xoxosophia-142566551-124887206087042-9065763736278404977-n
인스타그램

해당 사진이 논란이 된 것인데 이른바 ‘밈’을 게재했다는 지적으로 그가 올린 니콜 키드먼의 사진은 2001년 톰 크루즈와 이혼 하던 날 찍힌 것으로 이혼 서류에 서명한 뒤 변호사 사무실을 나오면 환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사진을 온라인상에서는 ‘해방’의 의미로 사용해왔는데 이를 두고 A씨가 폭행 피해자로서 고인의 사망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2021-01-27-092528
인스타그램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은 분분한 상황으로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의견과 A씨는 피해자라서 그럴 수 있다는 옹호 반응이 대립하고 있다.

앞서 아이언은 2016년 9월 A씨와 결별하는 과정에서 A씨를 폭행하고 목을 조리는 등의 혐의를 받았으며 그는 자신의 얼굴을 때리고 흉기로 허벅지를 찌른 뒤 A씨에게 “네가 찌른 것이라고 경찰에 말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1-27-092441
인스타그램

한편 A씨는 자신의 게시글이 논란이 되며 기사화 되자 “누가 죽은지도 모르고 그냥 기분 좋아 올린 사진에 말들이 너무 많아서 어제는 비공개 해놨었다”고 해명했다.

2020-12-11-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