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마이맥 1타 강사 ‘박광일’, 댓글 조작에 이어… 일베에 ‘전라도’ ‘노무현’ 조롱글까지

unnamed
대성마이맥 박광일 강사

대성마이맥 소속의 대입수능 국어 과목 일타강사로 유명한 박광일(44)이 최근 불법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박광일이 동료 강사의 출신 지역과 노무현 전 대통령 비방 글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국민일보’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당초 그저 자신의 강의와 교재를 추천하고 경쟁 강사를 비방하는 수준으로 알려졌던 박광일의 댓글조작 수위는 더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2021-01-27-154836
대성마이맥 박광일 강사

박씨가 일간베스트(일베) 등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게시글에는 “전라도 강사 극혐이네 XX. 전라도 강사X들은 애들이 보는 책에도 정치색을 드러내노” “강사 고향실명제 도입해라. 전라도 출신 강사들 고향 전라도라 밝히는 거 본 적이 없음” 등의 노골적인 지역비하 내용이 담겼다.

또한 다른 강사의 교재에 실린 문제를 언급하면서 “노짱 민주화 투사로 포장한다”며 노 전 대통령을 조롱했다. 박씨는 IP 추적을 피하기 위해 필리핀에 ‘댓글조작 공장’까지 차린 것으로 알려졌는데 연간계획서를 작성할 정도로 치밀했다.

2021-01-27-154937
대성마이맥 박광일 강사

또한 수백 개의 계정을 생성해서 모의고사 결과를 공유하거나 인기 아이돌에 대한 글을 올리는 등 이른바 ‘댓글알바’로 보이지 않기 위해 아이디마다 각각의 캐릭터를 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가 쓴 악성댓글 중 절반 이상이 대성마이맥 소속 김상훈 강사에게 집중되어 있어 같은 회사의 강사에 대한 비방도 서슴치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2019062508345397839-1561419294
대성마이맥

피해를 입은 김상훈 강사는 “오류투성이 강사라는 등 온갖 악의적 공격에 시달려왔다”면서 “이 분야는 커뮤니티 평판이 결정적인데 불안한 수험생들의 심리를 악용해 여론을 조작하니 아무리 강의를 열심히 준비해도 살아남기 어려웠던 것 같다”고 그간의 속내를 털어놨다.

한편 박씨가 이러한 행각을 벌인 것은 지난 2017년 7월부터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검찰은 2015년 5월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 기간 동안 수만휘, 오르비 등 각종 수험생 커뮤니티에 올린 글은 22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3bec4df-0487-405b-bef1-b4d7975656d3
대성마이맥 박광일 강사 / 뉴스1

이에 대해 박광일은 회사 직원이 한 일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피해자들과 합의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사건을 담당한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박씨에 대한 구속기간을 다음달 6일까지 연장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