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둘러 구입했다가”… 효과 떨어지는 중국산 백신에 구매국들 ‘골머리’

102735801-2
뉴스1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구입을 서둘렀다가 내부 진통을 겪는 국가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26일 뉴욕타임스는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의 배송 지연과 불투명한 데이터가 일부 국가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image
뉴스1

특히 중국산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나 모더나 백신보다 효과가 떨어진다는 보도가 불만 여론에 불을 지피고 있다.

심지어 필리핀에서는 일부 국회의원들이 정부가 중국 시노백의 백신을 구입한 결정을 비판하기에 이르렀다.

557
뉴스1

또한 시노백 백신을 사들인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는 ‘중국산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후 접종을 시작하겠다’는 취지로 불안에 떨고 있는 국민들을 달래고 있다.

발리하리 카우시칸 전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백신에 대한 데이터가 불충분하다”며 “지금이라면 어떤 중국산 백신도 사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104610835-2
뉴스1

한편 당초 중국산 백신의 면역 효과는 90% 이상으로 알려졌으나 인도네시아에선 68%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으며 최근 중국산 백신의 면역 효과가 50%를 겨우 넘는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까지 발표됐다.

터키와 브라질에서는 중국 제약회사의 백신 배송 지연이 문제가 됐는데 중국은 최근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높아진 것을 배송지연 이유로 들었다.

2-19-26-2021-1-26-1
뉴스1

이같은 상황에 뉴욕타임스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앞세워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높이려 했으나 배송 지연과 약효에 대한 논란까지 겹치면서 역효과가 났다고 전했다.

다만 이같은 논란 속에서도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구입하지 못한 국가들의 입장에선 다른 대안이 없기 때문에 중국산 백신에 의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