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어기고… 원룸서 술판 벌인 20대들, 현금 없어졌다고 착각해 신고했다가 경찰에 덜미

2018071710145540805-1
뉴스1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원룸에서 술판을 벌인 20대들이 현금이 사라졌다고 착각해 경찰에 신고했다가 감염병 예방법 위반 사실이 적발됐다.

e9e3853fceb09dd66cb0f03ad05ddb2e
뉴스1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27분께 ‘현금이 없어졌다’는 절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서울 서대문구 신촌 소재의 한 원룸에서 20대 남녀 6명이 모여 술을 마시고 있는 상황을 적발해 관할 구청에 이를 알렸다.

현장에 있던 남성 3명은 모두 한국 국적이었으며 여성 3명은 러시아 등 각기 다른 외국 국적을 가지고 있었다.

tney
뉴스1

이들은 ‘집에 있던 현금이 없어졌다’고 신고를 한 직후 다시 ‘찾아보니 돈이 있다’며 신고를 취소했다.

그러나 경찰관들이 확인차 현장을 방문하면서 이들의 방역수칙 위반 사실이 적발된 것.

38
뉴스1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날 중 관할 구청에 공식적으로 통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구청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수칙을 어긴 이들에게는 1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한다”고 밝혔다.

b0d09cc133b9451cae929fb71260a86f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