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 안락사 위기 처한 유기견 입양 후 근황 공개… “이름은 곰자”

Kakao-Talk-20210128-110557112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배우 조승우가 안락사를 앞두고 있던 유기견을 입양한 후, 최근 근황을 전했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1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경남 고성군에 위치한 유기동물보호소는 28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승우가 입양한 유기견의 근황을 알렸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2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보호소 관계자는 “개체카드 관리번호 ’50번’ 아이에게 이름이 생겼다”며 “보호자님이 정해주신 50번 아이의 이름은 ‘곰자’다”라는 글을 남겼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3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곰자의 사진을 조승으로부터 직접 전달받았다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4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앞서 22일 해당 보호소는 배우 조승우가 유기견을 입양할 것이라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5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당시 보호소 측은 “18일 안락사 시행 명단에 오른 아이에게 가족이 생겼다”며 “배우 조승우씨다. 안락사 명단이 뜨고 아이가 계속 생각이 나 입양 결정을 하셨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6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조승우는 유기견 입양을 위해 해당 보호소에 직접 방문한 후 유기동물 이동 봉사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7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한편 그는 최근 15년 간 키웠던 반려견을 떠나보냈다는 후문이 있는데, 지난해 9월부터 보호소에 유기견 관련 문의를 해왔다고 한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8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조승우는 이전에도 팬들 사이에서 ‘조승우는 강아지나 고양이를 보면 절대 그냥 못 지나친다’는 소문이 돌 만큼 남다른 동물 사랑을 보인 바 있다.

Kakao-Talk-20210128-110557112-09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