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혹시 로맨스를…” 알바사이트에 이력서 보고 연락해 ‘조건만남’ 제안한 교육업체 대표, 황당 변명

84f975bc7b8149799e8b107f8dc49586
뉴스1

한 영어교육업체의 대표가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사이트에 이력서를 올린 유학생에게 연락해 돈을 줄테니 사적으로 만나자고 제안했다.

28일 ‘JT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 교육업체 대표가 유학생에게 조건만남을 제안했다.

9c7f6d12-62ca-4030-8d69-800ddaee6ee8
뉴스1

2년 전 한국에 온 유학생 A씨는 한 영어교육업체 대표 B씨로부터 문자메시지를 받았는데 B씨는 아르바이트 사이트에 올린 이력서를 보고 연락했다면서 원하는 근무시간과 급여를 물었다.

이에 A씨는 “영어말하기와 문법 등을 가르칠 수 있다”고 답했는데 “어려보인다” “너무 예쁘다” “사적으로 만나고 싶다”등의 대답이 돌아왔다.

599a4d82-51db-47bd-b031-64c4593245a4
jtbc 뉴스

B씨는 “조용한 곳에서 함께 있어 주면 시간당 10만 원을 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화가 난 A씨는 강하게 항의했고 B씨는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런데 이같이 조건만남을 제안한 B씨는 전국 200여 가맹점을 둔 영어교육업체 대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JTBC 취재진이 대표 B씨를 직접 찾아갔는데 B씨는 “그게 위법적인 요소가 있느냐. 창피한 이야기긴 한데”라며 오히려 유학생을 도와주려고 했다고 변명했다.

01799c55-c1ab-433c-9916-ea2613c8f8c3
jtbc 뉴스

B씨는 “경제적으로 지원해주고 나도 혹시 로맨스를, 꺼져가는 열정을 살릴 수 있을까”라며 “대한민국 남자라면 외국 여성에 대한 판타지가 있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궁색한 변명을 이어갔다.

한편 A씨는 B씨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며 아르바이트 사이트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해당 영어교육업체의 이용을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a9d6984-7d48-4ab3-9767-c6211b9fdac0
jtbc 뉴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