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6년 만에 음료 가격 올린다… ‘사이다·콜라’ 등 평균 7% 인상

473576cd-f647-4898-a900-78954ca1b385
롯데칠성음료

29일 롯데칠성음료가 내달부터 일부 음료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가격 조정 대상은 총 16개 음료 브랜드로 칠성사이다, 펩시콜라, 마운틴듀, 밀키스, 레쓰비, 핫식스, 트레비, 아이시스8.0 등 14개 브랜드가 인상되며, 팜앤홈 및 칸타타 2개 브랜드는 인하된다.

thumb-l-5-DB2-CC85-C6-F421-EC4-D3-A51-FE772-C4478
크라우드픽

이번 가격 조정으로 칠성사이다 6.6%, 펩시콜라 7.9%, 마운틴듀 6.3%, 밀키스 5.2%, 레쓰비 6%, 핫식스 8.9%, 트레비 6%, 아이시스8.0 6.8% 등으로 인상되면서 평균 7% 인상된다.

반면 인하 제품은 팜앤홈 -3.3%, 칸타타 일부 제품(275mL캔) -7.7%로 평균 5.5% 인하된다.

9-8-7-7-5-2017-5-9-1
뉴스1

이번 음료 출고가 조정은 지난 2015년 1월 이후 약 6년만에 시행되는 가격 조정으로 그동안 롯데칠성음료는 ZBB(Zero Based Budgeting)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원가개선 및 비용 효율성 제고 등 부단한 노력을 하며 가격 조정을 최대한 억제해왔다.

그러나 유통환경 변화와 인건비 등 상승 부담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

9-8-7-7-5-2017-5-9-1
뉴스1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와 관련하여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 2015년 1월 이후 6년만에 이뤄진 것으로 소비자 물가안정을 위해 인상 품목 및 인상률을 최소화했다”고 전하며 “품질 향상과 함께 원가개선 및 비용 절감 활동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더하지 않도록 부단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9-8-7-7-5-2017-5-9-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