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치로 지지고 바늘로 찌르고 물고문까지”…선배 감금해 끔찍한 가혹행위 한 ‘후배커플’

9ea568ae-007f-4261-ac66-559c4f83fbaa
뉴스1

고등학생 시절 함께 운동했던 선배를 감금해 잔혹하게 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후배 커플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29일 광주지법 형사11부는 특수중상해, 특수중감금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2)와 그의 여자친구 B씨(24)에게 각각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1c5c9b1f-5799-49a7-97b4-f3a3d3265b67
뉴스1

재판부는 이들 커플이 “지적장애가 있는 피해자에게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상해를 입혔고, 신체·정신적 고통이 상당할 것으로 보여 엄벌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판시했다.

이들은 2019년 12월부터 지나해 5월까지 경기도 평택시 자택에서 중학교 선배 C씨(25)를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돈을 벌어오라고 강요하며 착취한 혐의로 기소됐다.

98506609-2
뉴스1

이들은 공동생활 중 생활비가 부족하다며 C씨에 대한 폭행과 가혹행위를 시작했고 골프채와 쇠파이프로 때리는가 하면 C씨를 욕실에 가둬 끓는 물을 뿌리거나 가스토치 불로 C씨의 몸을 지지는 가혹행위를 일삼았다.

심지어는 수돗물을 토할 만큼 마시게 하고 수건으로 목을 조르거나 바늘로 화상부위를 찌르는 행위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93866130-2
뉴스1

이들 커플은 C씨가 3도 화상을 입고도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게 해 피부 괴사로까지 이어지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 커플은 C씨의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하고 C씨의 차량을 전당포에 맡겨 받은 돈을 착취했으며 협박하기 위해 6,000만 원의 차용증을 쓰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unnamed-12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