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생태공원 갈대숲서 ‘나체’ 상태의 모녀 변사체 발견돼… ‘충격’

202006141308359412-l
뉴스1

충남 청양군 지천 생태공원 갈대숲에서 여성 시신 2구가 발견됐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5분께 청양군 지천생태공원 인근에서 운동을 하고 있던 주민이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8f3f80ed-c91a-4627-91a3-eb74cb196a41
뉴스1

당시 하천에 떠 있는 상태로 발견된 시신은 각각 40대와 10대 여성으로 모녀 관계인 것으로 밝혀졌다.

발견 당시 이들은 발가벗겨진 나체 상태였으며 두 사람 모두 특별히 외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b0d09cc133b9451cae929fb71260a86f
뉴스1

경찰은 이들 모녀가 이날 새벽 집을 나갔다는 남편 진술을 확보했으며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84f975bc7b8149799e8b107f8dc49586
뉴스1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없어 보이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또한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101223583-2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